티스토리 뷰

안녕하세요 새얀입니다!!

 

이번에 종강을 하고 군대가는 친구가 있어서

함께 여수 여행 계획을 준비했어요~~

날짜는 12월 14일~15일 1박2일로 다녀왔고

첫날은 제가 마지막 시험이라

밤 늦게 출발해서 많이 놀지 못했답니다ㅠㅠ

그럼 포스팅 시작할게요!!

 

 

먼저 여행을 하며 가장 중요한건

숙소를 잡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!!

저희는 여수 펜션 700이라는 펜션을

잡았고 밤늦게 도착해서 보니

건물이 참 예쁘게 꾸며져있었습니다!!

 

 

펜션은 쿠팡에 여수펜션700을 검색하시면

더 싸고 간편하게 알아볼 수 있습니다~

 

 

정확히는 모르겠지만 주인분이

가족단위로 함께 펜션에 살면서

관리하는 것 같았어요!!

실수로 못챙긴 1회용 면도기, 칫솔등등

1층에 문의하시면 구매 하실 수 있답니다~

 

 

장봐온 햇반이나 전자렌지를

필요로 하는 제품들은

 

각 층 복도에 비치된 전자렌지를

사용할 수 있어요!!

저희가 갔을 때는 시기가 시기라 그런지

저희말고 한팀밖에 없어서

거의 저희만 전자렌지를

사용해서 매우 편했답니다ㅎㅎ

 

 

가장 중요한 숙소 내부입니다!!

예쁜 조명에 아기자기한 인테리어,

아늑한 방 크기가 매우 마음에 들었습니다!

침대에 이불과 배게도 사람 수 만큼

깔끔하게 있었고 냉장고나 싱크대도

문제없이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.

사진을 찍을 때도 좋고 인스타같은

 

SNS에 올릴 사진도 여럿 건질 수 있었어요~

 

 

하지만 역시 불편한 점이 없을 수가 없죠!!

일단 처음으로 방에 3선 슬리퍼가

하나 있어서 좋다고 생각했는데

너무 너덜너덜 거리더니

옆부분이 찢어져 버렸습니다..

 

방 청소를 할때 슬리퍼를

조금 체크주셨으면 좋겠습니당!

 

그리고 또 불편했던 점이

 

화장실의 온수문제였습니다!!

화장실에는 깨끗한 수건들이

가지런이 개어져있었고

각종 바디워시, 샴푸, 린스등

필요한 물품들도 충분히 있었는데

아마 온수를 쓸 수 있는 양이

정해져있는지 4명이 다씻기에는

무리가 있어서 2명은 따뜻한 온수로

2명은 미지근한 물로 샤워를

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!

 

 

(창가에 사진을 찍는 저의 모습이

조금 비춰있네요ㅎㅎ)

 

 

여행의 꽃은 역시 먹거리죠~

저희는 미리 장봐둔 고기들로

배를 채웠습니다!

 

20,000에 숯불과 그릴을 빌려주시는데

제 친구가 고기를 얼마나 잘굽던지..

 

너무 맛있게 먹었습니다!!

 

겨울이라 그런지 조금 추웠지만

그래도 불 앞이라 견딜만 했던 것 같네요~

 

고기를 굽는 모습인데

바로 앞에 창문처럼 구멍이 나있는데

 

저걸 안 열었으면 아마 화생방을

방불케하는 연기를 맡았을지도...

 

 

비빔면은 대량으로 끓이다보니

불기도 많이 불고 비주얼도 생각보다

별로였는데 실제로 먹어보니

역시 고기는 비빔면이다 라는 말이

절로 나올정도로 맛있었어요~

전자렌지에서 돌려온 햇반과

쌈 재료들, 비빔면 등으로

배부르게 밥을 먹었답니다~

 

(그 와중에 바다에서 먹을

치킨을 배달의 민족을 이용해서

시킨건 비밀입니다..ㅎ)

 

 

굿

 

 

그렇게 배를 채우고 여수의

 

돌산대교로 향했습니다!!

너무 예뻐서 사진을 정신 없이 찍고

더 가까이서 사진을 찍을 생각에

차를 타고 대교 밑으로 내려갔는데

새벽 1시에 불이 다 꺼지는 바람에

사진을 못찍었습니다...

조금만 일찍 갔더리면 하는 생각이었지만

위에서 사진 많이 찍었으니

괜찮았습니다~~

 

 

 

여수의 유명한 거리인

 

낭만포차거리입니다!!

멀리서만 사진찍고

다음에 가까이 가서 즐겨보는 걸로~

 

 

 

 

이 사진은 장군도의 모습입니다!!

장군도의 불도 역시 새벽1시에 꺼져서

가까이서 사진을 찍지 못했답니다ㅠㅠ

 

 

 

숙소에서 본 밖의 모습ㅎㅎ

도로를 뒤로 바다가 보입니다~

크게 뷰가 별로네 라는 생각을

 

2일차 여수의 낮에 완전히

바뀌어버린답니다~

 

 

 

 

다음은 여수의 검은모래해변입니다!!

사진을 보니 해변을 찍은 사진이 없네요ㅎㅎ

 

밤이라서 조명이 없으니

안찍었나봅니다ㅠㅠ

정말 모래가 검은빛이 돌았습니다!

 

이름만 그려러니 했는데

깜짝 놀랐습니다~

 

밑의 영상은 검은 모래해변의

바다소리입니다~!

 

 

검은모래해변 옆의 모습들입니다!

알록달록하고 옛날의 감성을 가진

장소들입니다~

작동은 되는지 의심되는 자판기!!

걱정할 필요도 없이 잘 작동하고

자판기에서 뽑은 율무차는 추운 몸을

따뜻하게 달래주는데 전혀

부족함이 없었습니다~

 

 

 

간판(?)이 너무 알록달록하고 예쁜

수퍼나 민박집들이 줄을 서있었습니다!

낮에 오면 또 어떤 분위기일지 궁금했지만

새벽감성이 무섭다고 하던가요

저희끼리 많은 사진을 찍고

재밌게 놀았답니다~

 

 

 

무등이네 민박에이어 무등이네 수퍼..

무등이가 이 거리에 많이 있는 걸 보니

무등이는 참 대단한 것 같습니다!

 

 

 

(사진은 아이폰 7+ AnalogParisFilm으로

촬영했습니다! 필터는 7번이나 10번으로!!)

 

 

치킨도 먹을려고 들고왔건만

너무 추워서 꺼내지도 못했답니다ㅠㅠ

그러고는 결국 숙소로 돌아와서

티비로 영화한편을 보며 치킨을 먹다가

잠들었답니다~~~

영화는 공짜영화가 아니라면

개인적으로 결제를 해서 봐야해요!!!

크게 비싼 가격이 아니니

다같이 돈내서 보면 재밌게

즐길 수 있을 것 같아요!!

 

 

그럼 여수 여행 2일차 여수의 낮도

포스팅하겠습니다~

다음 포스팅에서 봅시당!

댓글
댓글쓰기 폼